HOOC
닫기 LOOK at HOOC!
Follow HOOC
COPYRIGTH ⓒ 2017 HOOC. ALL RIGHT RESERVED.
맨위로
올림픽 정신을 보여준, 두 꼴찌 이야기
icon서상범 HOOC Editor 2016.08.18 07:25 pm
5000m 여자 육상 예선전에서 올림픽 정신을 보여준 애비 다고스티노(좌)와 니키 햄블린(우)
[HOOC=서상범 기자]결승선을 향해 달리는 육상 경기. 그 중에서도 전세계 선수들 중 최고를 가리는 올림픽 무대. 참가 선수라면 누구나 경쟁자보다 앞서 달려나가기 위해 치열한 노력을 합니다. 그런데 앞만 보고 달린 이들보다, 더 큰 박수를 받은 선수들이 있습니다.

바로 여자 육상 5000m 예선에 출전한 두 선수들입니다. 지난 16일(한국시간)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 육상 5000m 예선에 출전한 뉴질랜드의 니키 햄블린은 결승점을 3분의 1가량 남긴 지점에서 트랙 위에 넘어지고 맙니다. 

선수들이 한데 모여 달리는 상황에서 햄블린의 바로 뒤를 달리던 애비 다고스티노(미국)이 넘어지며, 햄블린마저 건드렸기 때문이었습니다.

4년을 꿈꿔왔던 올림픽. 1초의 순간으로 순위가 결정되는 치열한 경쟁의 순간에서 햄블린은 그만 망연자실하고 맙니다.

그 순간 다고스티노가 햄블린에게 다가왔고, “일어나. 결승점까지 달리자. 이건 올림픽이니까”라고 손을 내밀었습니다.

정신을 차린 햄블린은 다시 일어섰지만, 이번에는 다고스티노가 그만 무릎을 꿇었습니다. 충돌의 충격으로 무릎을 심하게 다친 탓이었습니다. 

그러자 이번에는 햄블린이 다고스티노를 일으켰습니다. 그는 다고스티노가 일어설 수 있도록 두 팔을 잡아 도움을 줬고, 다고스티노는 다리를 절면서 햄블린과 함께 트랙을 돌았습니다.

앞서 달린 선수들은 이미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그들은 경기를 포기하지 않았고 함께 결승선을 완주했습니다.

최종 기록은 햄블린(16분43초61), 다고스티노(17분10초02). 1등으로 골인한 아야나(에티오피아)의 기록(15분4초35)은 물론, 예선에 참가한 선수들보다 1분 이상 늦은 꼴찌였죠.

하지만 이들의 끝은 아름다웠습니다. 앞서 골인한 햄블린은 다고스티노가 도착하자 다가가 꼭 껴안았고, 관중들은 이들에게 경의를 담은 기립박수를 보냈습니다.

햄블린은 “이기는 것 외에도 소중한 것이 있다”며 “20년 후에 사람들이 리우올림픽을 물어본다면 다고스티노와 함께 겪은 일을 이야기할 것”이라고 감격스러워 했습니다.
완주 후 서로 격려를 하는 햄블린과 다고스티노

한편 이들의 경기는 끝이 아니었는데요. 감독관인 패널들은 두 선수에게 결승 진출 기회를 제공했습니다.넘어진 원인이 고의가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아름다운 올림픽 정신을 보여준 두 선수의 결승은 19일 진행됩니다.

tiger@heraldcorp.com

<헤럴드의 새로운 SNS 미디어, HOOC에서는 우리 사회에서 빛이 되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룹니다. 영감과 자극을 받고 싶으시다면 페이스북 페이지 [HOOC]을 방문해주세요>
Today's HOOC
많이 본 이야기 현재 섹션|전체
0/ 200자

댓글(0)